Scattered Reflection

2020.03.04. ~ 04.11.

기획: 김명지

본다는 것은 결국 빛을 인식하는 것이다. 문자가 아닌 시각 정보는 갖가지 비언어적 방식으로 감지된다. 작품을 본다는 것은 그 외의 다른 것을 보는 것과 어떻게 다른가? 존 버거는 작품이라고 알려진 것을 보는 데에는 관련하여 교육받은 것과 사회적으로 전제되어진 개념과 관념의 영향이 개입된다고 말했다. 문제는 관념이 언제 어디에서 개입하는지이다. 작품이 시야에 들어오는 것이 감상의 시작이라면 그것은 상당 부분 빛에 의존한다. 외부 세계의 개입은 작품이 반사하는, 때로는 뿜어내는 빛을 타고 시작된다.

이번에는 그 이전의 이미지가 만들어지는 순간을 상상해보자. 이미지가 만들어지기 전부터 빛은 외부 세계로써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작업의 과정은 빛을 조작하고 조각해내는 과정에 비유할 수 있다. 난반사Scattered Reflection는 표면으로 들어온 빛이 다수의 방향들로 반사되는 빛의 반사이다. 이는 매끄러운 거울과 같은 물체의 정반사와는 대조적이다. 빛이 외부 세계라면 거울은 그것의 단순한 재현일 뿐이다. 그러나 눈부시게 반짝이는 것들은 그 빛을 흡수해 자신들만의 색깔을 내비치면서도 다시 영롱한 빛을 내뿜는다. 반짝임은 가시광선으로 인지되는 시각적 정보 너머를 상상하게 한다. 외부 세계에 대한 조형적 화답이면서도 그 자체로 만드는 또 다른 하나의 세계는 무지개색으로 빛나고 우리는 그것을 아름답다고 느낀다.

스크린 너머로 보여지는 것은 여섯 명의 작가들이 만들어낸 이 빛의 여정이다. 적정거리유지는 빛나는 보석을 보여주는 쇼윈도, ‘스크린’이다. 반짝임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도달할 수 있도록, 그 반사광이 더 멀리 퍼질 수 있도록. 그리고 다른 더 많은 반짝임이 세상 밖에 나올 수 있기를 종용하고 싶은 것이다. 보석함을 열어 그 반짝임을 우리에게 공유해달라고, 보석은 아무리 보더라도 닳지 않으니까. |  김명지

프로필.jpeg

​나윤정

3.4.~3.7.

<자연스럽게 해 자연스럽게..>

CFAD4DED-663B-4DED-A5C5-2861BCBF3691.jpe

남민오

3.17.~3.21.

<Likely Shining Telescope>

프로필사진.jpg

조유정

3.31.~4.4.

<Butter Fish Fly>

이윤상 프로필 이미지.jpg

이윤상

3.10.~3.14

<그림이지만 그림이 아닌 것과

그림이 아니지만 그림인 것>

박채린 프로필 사진.jpg

박채린

3.24.~3.28.

<Everything as everything else>

프로필 이미지.JPG

이은영

4.7.~4.11.

<낮을 덮은 밤>